<가로등> 김홍성x윤선영
2023 상반기 신진작가 공모선정 기획전
2월 2일(목)-2월 14일(화)
관람시간 11시-5시 (입장 마감 4시 30분, 매주 월요일 휴관, 환기미술관 앞 도보 1분, 주차 가능)
전시 및 작품문의 (02) 365-9545


<전시 소개>
고층 건물 속에서 인적 없는 새벽을 환하게 비추는 가로등은 외롭기 그지 없지만 묵묵하게 현대인의 고독한 밤을 비춘다. 1900년 4월에 매표소 주변을 밝히기 위해 3개의 가로등이 종로에 처음으로 세워졌으며, 당시 빛을 보고 놀라서 달아나는 사람까지 있었다. 120여 년이 지난 지금, 가로등은 지친 몸을 이끌고 집으로 돌아가는 사람들의 어둠을 밝히는 든든한 벗이 되어 준다. 회색빛으로 가득한 현대인들의 삶 속에 내리쬐는 빛과 공간은 곧 휴식을 선물한다.

‘속삭이는 빛-Whispering Light’ -김홍성 작가
빛은 무색(無色), 무미(無味), 무형(無形) 이다. 마음속에 빛이 있어야 빛을 발견하고 마주할 수 있다. 작가는 빛을 하나의 구체적인 메시지와 에너지가 담긴 물상으로 이해하며, 스스로 빛을 마주하는 시각(視角)을 관찰하는 데에 초점을 맞춘다. 빛의 체험을 통한 사고의 깨달음은 단순히 밝고 어두운 표면적인 성질이 아니라 빛의 본 모습을 발견할 수 있는 마음을 그리는 것이다. 작가는 이러한 심상(心相)을 ‘회색 덩어리’라는 도시 바탕과 함께 ‘도시인 시리즈 테마 No.4, 빛’ 작업을 통해 보여준다.

물들다 60.0x42.5cm 한지에 수묵 채색 2022
물들다 68.5x49.5cm 한지에 수묵 채색 2022
기대다 88.5x65.0cm 한지에 수묵 채색 2022


‘자신과 마주하는 순간, 그 영원성’ -윤선영 작가
일상에서 분리되어 혼자 있는 사람과 공간을 통해 ‘온전히 나 자신과 마주하는 시간’을 표현한다. 작가는 혼자 있는 여인을 형상화한 이미지를 통해 작가 자신이 찾고자 했던 ‘나’로 돌아간다. 혼자 보내는 시간이 곧 고독의 늪에 빠지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홀로 있는 시간만큼 나 자신을 돌아보고 오롯이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때는 없다. 많은 현대인이 피곤을 무릅쓰고 밤의 끝을 부여잡은 채 새벽의 고요를 즐긴다. 온전히 혼자 보내는 시간은 삶에 꼭 필요한 부분 중 하나이다.

 

 

Untitled 53.0x41.0cm Acrylic, color pencil on paper panel 2022

 

Untitled&nbsp; 30.0x41.0cm&nbsp; gouache, colorpencil on paper&nbsp; 2020(R)&nbsp; Untitled&nbsp; 32.0x41.0cm&nbsp; Acrylic, color pencil on paper panel 2022(R)
Untitled 36.0x26.0cm Acrylic, color pencil on paper  2022

+ Recent posts